사과 한 입 베물다가

by 관리자 posted Dec 28, 20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사과 한 입 베물다가' (강여울 풀씨처럼 2권)

book24_01.gif
book24_02.gif

“묵은 법규, 고정된 틀, / 성대한 의식에 묶여 있던 저희들을 풀어 주시어 / 오직 새 삶의 가능성과 접촉케 하는 / ‘술 취하지 않은 취기’를 얻게 해 주소서” (‘잘못 찾은 것은 다시 잃게’ 중에서).

낡은 형식에서 벗어나 새 기도의 가능성을 만나게 하는 책.

 

 


Articles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