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날이 밝자 꺼버린 등불을 왜 생각하나(삶과꿈 : 1998)

 

book21_01 날이 밝자 꺼버린 등불을 왜 생각하나.gif

 

book21_02 날이 밝자 꺼버린 등불을 왜 생각하나.gif

 

 

오랜 침묵을 깨고 미발표 희곡 한 편과 함께 내어 놓은 에세이집.

70년대의 초기 작품에서부터 저자가 궁극적으로 염두에 두었던 삶과 죽음에 대한 문제 제기는 이제 이 저서에서 답을 찾은 듯하다. “‘나는 죽을 것이다’에는 ‘나는 부활할 것이다’ 라는 뜻이 함축되어 있습니다. 이전의 삶을 산다는 뜻이 아닙니다. 죽으면서 혼을 얻고 혼을 얻는 가운데 지상에서 분열되었던 정신과 육신간의 상실된 연결을 찾게 될 것입니다... 여기에서는 잃었지만 거기에서는 찾는 아름다운 삶이라면 반드시 죽고 살아야 합니다. 그 삶을 위한 연습으로 지금 내가 여기에서 걷고 있다면 그렇다면, 다시 한 번 멋진 삶을 살고 싶습니다. ‘이것이 진정 삶인가? 그렇다면 다시 한 번!’....”(본문 중에서)..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 오혜령365일영성시집 고독할 자유도 없는 저녁 한 때 file 관리자 2016.12.28 4
29 오혜령365일영성시집 한 목소리 나의 영혼 휘감을 file 관리자 2016.12.28 3
28 오혜령365일영성시집 너를 너로 듣는 나 file 관리자 2016.12.28 4
27 오혜령365일영성시집 덤부렁 듬쑥 file 관리자 2016.12.28 40
26 오혜령365일영성시집 산새들의 마음 아노라 file 관리자 2016.12.28 3
25 오혜령365일영성시집 아침이 말 걸어 와 file 관리자 2016.12.28 3
24 오혜령365일영성시집 머금고 머금어야 file 관리자 2016.12.28 3
23 오혜령365일영성시집 다녀 왔습니다  file 관리자 2016.12.28 3
22 오혜령365일영성시집 바람 머물다 간 자리  file 관리자 2016.12.28 4
21 오혜령365일영성시집 물방울 하나 온 하늘 담고 있어 file 관리자 2016.12.28 3
20 오혜령365일영성시집 침묵의 강에 띄워놓고 file 관리자 2016.12.28 8
19 수필선집 사랑아 나는 통곡한다 (자유문학사 :1989) file 관리자 2016.12.06 3
18 수필선집 지금 여기서 사랑하리라 (오상사:1986) file 관리자 2016.12.06 7
17 수필선집 영혼의 아픔을 겪는 그대를 위하여 (학원사:1983) file 관리자 2016.12.06 3
» 수필집 날이 밝자 꺼버린 등불을 왜 생각하나 file 관리자 2016.12.27 3
15 수필집 지금은 우리 마주보아야 할 시간 (우성출판사 : 1992) file 관리자 2016.12.06 7
14 수필집 바람이 불면 나는 울고 싶다 (홍익출판사 : 1991) file 관리자 2016.12.06 4
13 수필집 이 사랑이 타오르기까지 (문학세계사 : 1990) file 관리자 2016.12.06 3
12 수필집 사랑하며 죽으리라 (우성출판사 : 1989) file 관리자 2016.12.06 6
11 수필집 내 손을 네 가슴에 (자유문학사 : 1988) file 관리자 2016.12.06 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 5 Next
/ 5

Copyright © Oasisacademy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