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오혜령365일영성시집
2016.12.28 11:55

침묵의 강에 띄워놓고

조회 수 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침묵의 강에 띄워놓고 (오혜령 365일 영성시집 1권)

 

 

book38 침묵의 강에 띄워놓고.jpg


"기다리기로 했다 / 오기로 된 모든 것들을 침묵 속에서 / 침묵하기로 했다 / 더 좋은 것이 올 날을 기다리며 // 난 지금도 그리움의 돛단배 하나 / 침묵의 강에 띄워놓고 / 고요의 기슭에 가 닿기를 기도한다" - 본문 <침묵의 강에 띄워놓고> 중에서


  1. 고독할 자유도 없는 저녁 한 때

  2. 한 목소리 나의 영혼 휘감을

  3. 너를 너로 듣는 나

  4. 덤부렁 듬쑥

  5. 산새들의 마음 아노라

  6. 아침이 말 걸어 와

  7. 머금고 머금어야

  8. 다녀 왔습니다 

  9. 바람 머물다 간 자리 

  10. 물방울 하나 온 하늘 담고 있어

  11. 침묵의 강에 띄워놓고

  12. 사랑아 나는 통곡한다 (자유문학사 :1989)

  13. 지금 여기서 사랑하리라 (오상사:1986)

  14. 영혼의 아픔을 겪는 그대를 위하여 (학원사:1983)

  15. 날이 밝자 꺼버린 등불을 왜 생각하나

  16. 지금은 우리 마주보아야 할 시간 (우성출판사 : 1992)

  17. 바람이 불면 나는 울고 싶다 (홍익출판사 : 1991)

  18. 이 사랑이 타오르기까지 (문학세계사 : 1990)

  19. 사랑하며 죽으리라 (우성출판사 : 1989)

  20. 내 손을 네 가슴에 (자유문학사 : 198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 5 Next
/ 5

Copyright © Oasisacademy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